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보미 시구, 프로 뺨치는 ‘정확도+파워’ 박용택 표정 보니 “대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이핑크 멤버 윤보미가 놀라운 투구 실력을 뽐내며 시구 다음날까지 뜨거운 화제다.
윤보미는 지난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 트윈스 대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서 시구를 맡아 경기장에 등장했다.


이날 윤보미는 LG 유니폼 상의에 블랙 스키니진을 입고 야구화까지 갖춘 완벽한 의상으로 마운드에 섰다.

이어 와인드업 자세를 취한 윤보미는 포수 미트를 향해 정확하게 공을 뿌리며 완벽에 가까운 시구를 선보였다. 중계진은 “오오오”라고 놀라며 “정말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이어 “스트라이드가 오픈되어 있는데도 멀리 던지는걸 봐서는 기본적으로 파워가 좋은 것 같다. 힘 있는 투구 동작이었다. 대단하다 정말”이라며 감탄했다.

윤보미의 시구 장면과 함께 중계 카메라에는 LG 박용택 선수가 크게 놀란 후 웃는 표정이 잡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윤보미는 2015년에도 LG 유니폼을 입고 잠실구장에서 시구자로 나섰다. 당시 허구연 해설위원은 “여자 연예인이 투수판을 밟고 던지는 건 처음 봤다. 내가 본 여성 시구 중에 1등인 것 같다”며 극찬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