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굿바이 ‘SNL코리아’...7년 만에 프로그램 폐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토요일 밤을 7년째 장식해온 ‘SNL코리아’가 시즌 9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다.
11일 tvN 측이 예능 프로그램 ‘SNL코리아’ 폐지 소식을 전했다.


tvN 측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1년 12월 3일, ‘뭘 좀 아는 어른들의 생방송 코미디쇼’라는 기치를 걸고 시작한 ‘snl코리아’가 지난 시즌 9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snl코리아’는 ‘3분 남친’, ‘극한직업’, ‘더빙극장’, ‘GTA시리즈’ 등 고유의 독특한 재미를 담아낸 디지털 숏으로 큰 호응을 얻었고, ‘여의도 텔레토비’, ‘미운우리프로듀스101’ 등 정치권 풍자 역시 화제에 오르며 토요일 저녁을 대표하는 코미디쇼로 자리매김 해왔다”며 “총 205회차 방송을 통해 186팀의 호스트가 출연했고 매 시즌 함께 한 크루들도 SNL코리아를 계기로 성장을 거듭해 의미를 더했다”고 전했다.

tvN 측은 향후 ‘snl코리아’ 페이스북을 통해 디지털 숏의 DNA를 새롭게 해석한 ‘예능 드라마’, ‘디지털 꽁트’ 등 tvN, XtvN, CJ E&M의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약 7년의 시간, 9시즌 동안 토요일 밤을 함께해 준 시청자 여러분, 스스로를 내려놓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호스트 분들과 크루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인사했다.

한편 지난 2011년부터 약 7년 동안 매주 토요일 밤 방송된 ‘SNL 코리아’는 지난해 11월 시즌 9을 마무리했다.

시즌 1부터 김슬기, 고경표를 비롯해 유병재, 권혁수, 정상훈 등 작가·배우 출신의 크루, 신동엽, 유세윤, 안영미, 김준현 등 많은 크루들이 출연해 코미디 연기를 선보였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