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크릿마더’ 송윤아 “김소연, 사람이 이렇게 착할 수 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송윤아가 김소연의 성품을 극찬했다.
▲ ‘시크릿마더’ 김소연 송윤아
뉴스1
SBS 새 토요드라마 ‘시크릿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후 3시 20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됐다. 주연배우 송윤아 김소연 김태우 송재림 서영희 김재화 오연아 손승우가 참석했다.


이날 배우들은 송윤아와 연기해보고 싶은 마음에 출연을 결정했다고 했다. 이에 송윤아도 다른 배우들을 향한 마음을 표현했다.

송윤아는 먼저 김태우에 대해 “김윤진이라는 인물이 일상에 살고 있는 여자라는 착각을 하고 촬영에 임했는데, 너무 극한 상황이 많더라. 솔직히 촬영하는 하루 하루가 쉽지는 않다. 너무 버거운 상태이기는 하다. 김태우가 정신적으로 정말 큰 의지가 된다. 편안함이 생겼다. ‘조금 있으면 현장에 태우오빠가 온다’고 생각하고 기다리는 신기한 경험을 하고 있다”고 했다.

김소연에 대해서는 “너무 착하다. 나도 어디가서 못 됐다는 이야기는 안 듣고 살았는데 김소연을 보면서 사람이 저렇게 착할 수도 있구나 싶다. 김소연에게 ‘너는 화는 나냐’고 물어본 적도 있다. 그 정도로 착하고 순수하고 자신을 낯출 줄도 안다”고 했다.

이어 “김소연이 작품이 결정되고 환호성을 질렀다는 말이 진심일 것이다. 그래서 반성했다. 어느 순간 작품이 감사하지 않은 적도 있었다. 작품이 들어오면 ‘이걸 해야 하나’ ‘하는 게 맞나. 이 작품을 하면 이런 점이 걸리는데’ 같은 생각이다. 말도 안 되는 교만함을 보인 것이다. 김소연을 보면서 연기를 하는 사람으로서 감사함과 간절함이 얼마나 큰지 깨닫게 해준 정말 고마운 동생이다”고 칭찬했다.

‘시크릿 마더’는 아들 교육에 올인한 ‘강남 열혈맘’의 집에 의문의 입시 대리모가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워맨스 스릴러’로, 적인지 동지인지 모를 두 여인의 시크릿한 우정과 예측 불허 위기를 그린다. 12일 저녁 8시 55분 첫 방송.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