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애프터스쿨 가은 “‘프로듀스48’로 무대 서는 기회 얻고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듀스48’에 참여하는 애프터스쿨 가은의 자기소개 영상이 공개됐다.
11일 Mnet ‘프로듀스48’ 측은 “플레디스 이가은. 저의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자기소개_1분 PR”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밝은 미소로 자신을 소개하는 애프터스쿨 가은의 모습이 담겼다. 가은은 “국민프로듀서 여러분, 이리로 모이세요. 동화시간이에요”라며 자신의 소개를 동화 한 편에 비유했다.

가은은 “어느날이었어요. 프로듀스 48 오디션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소녀는 생각했습니다. ‘프로듀스48이라면 내가 다시 무대에 설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라며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허스키한 목소리로 자기소개를 한 가은은 “지금은 제 목소리를 제대로 들려드리지 못하지만 제 매력을 오래 보여드릴 수 있도록 꼭 투표해주세요”라며 국민프로듀서를 향해 매력을 어필했다.
▲ 애프터스쿨 가은 응원하는 뉴이스트W, 레이나
애프터스쿨 가은을 응원하기 위해 같은 소속사 아티스트인 뉴이스트W와 레이나도 나섰다. 이들은 “항상 열심히 하고 실력도 있고 매력이 넘치는 친구인 만큼 많은 투표 부탁드린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Mnet ‘프로듀스48’은 한국의 ‘프로듀스101’과 일본의 AKB48 시스템을 결합한 걸그룹 프로젝트 프로그램으로, 한일 양국에서 48명씩 출전한다. 이승기가 국민 프로듀서 대표를 맡았으며, 이홍기, 배윤정, 소유, 치타 등이 트레이너로 참여한다. 오는 6월 15일 오후 11시 첫방송.

사진=네이버TV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