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돌룸’ 워너원 박지훈 “‘저장’이랑 ‘윙크’ 마지막..애교 졸업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워너원 박지훈이 ‘애교’로부터의 졸업을 선언했다.
12일 방송된 JTBC ‘아이돌룸’에는 첫 회 게스트로 워너원이 출연했다.


이날 워너원 멤버 박지훈은 “‘저장’이랑 ‘윙크’랑 졸업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정형돈과 데프콘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정형돈의 딸 쌍둥이도 박지훈의 유행어 ‘내 마음 속에 저장’을 따라한다는 것.

만류에도 불구하고 박지훈의 의사는 확실했다. 박지훈과 같은 숙소에서 룸메이트인 박우진은 “이제 멋있는 거 하겠다고 하더라”고 거들었다.

박지훈은 “귀여운 모습도 많이 보여드렸고 이제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마지막으로 윙크와 ‘저장’을 선보였다.

강다니엘은 “2017년을 기억하게 할 단어가 저장이라더라”며 아쉬워했다.

이에 박지훈은 “많은 분들이 원하시면 다시 할 수도 있다”고 말했고 데프콘은 “졸업식을 했으니 어디서도 하면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