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유병재 “대학시절 아웃사이더..말 안 걸어줬으면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병재가 ‘아는 형님’에서 대학시절 ‘아웃사이더’였음을 고백했다.
12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유병재와 그룹 위너 완전체 강승윤, 송민호, 김진우, 이승훈이 출연했다.


이날 유병재는 대학시절 MT에 참여했다가 술게임 자리에서 겪은 일화를 밝혔다. MT에서 서로의 이름을 반복해 부르는 게임을 진행했는데, 자신의 이름이 30분 동안 불리지 않았다는 것. 이에 그는 “박수를 하도 쳐서 건강만 좋아졌다”고 웃음으로 승화했다.

유병재는 과거 자신이 지금보다 더 소심했다면서 “내가 다가가지 않고, 그들도 나에게 다가오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유병재는 그러면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자연스럽게 ‘아웃사이더’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얼굴만 아는 사이를 멀리서 봤을 때 말을 안 걸어줬으면 하는 마음에 일부러 딴청을 했다”고도 덧붙이며 소심했던 성격을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