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돌룸’ 강다니엘 “젤리 금지령에 금단현상..‘프듀’ 때부터 중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타공인 젤리 마니아’로 알려진 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이 젤리를 끊었을 당시 금단현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워너원은 강다니엘은 12일 방송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룸’에 출연해 신규 코너 ‘펙트 체크’에서 자신이 좋아하던 젤리를 끊었다는 제보에 입을 열었다.


강다니엘은 “젤리를 많이 먹어 충지가 생겼다. 젤리를 먹으면 안 된다고 하더라”며 “치료를 받는 동안 먹지 않았다. 지금은 잇몸 치료를 다 받아서 먹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젤리를 안 먹었었는데 <프로듀스 101> 출연할 당시 당이 떨어져 집중이 되지 않더라”며 “사탕, 쵸코바, 젤리 등을 먹었는데 젤리가 가장 잘 맞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젤리를 안 먹다보니 손톱을 뜯는 금단현상이 왔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치과 전문의가 깜짝 등장해 강다니엘을 검사했다. 전문의는 “강다니엘은 젤리를 먹으면 안 된다. 충치가 될 것 같은 치아가 보인다”며 “원래는 젤리를 일년에 3~4번정도 먹어야 하는데 강다니엘은 하루에 12개 정도만 먹어라”고 진단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