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티븐연, 욱일기 ‘좋아요’ 논란에 사과문 올렸다가 삭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이 일본 전범기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 스티븐 연
스티븐 연은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제 동료의 어린 시절 사진과 관련, 사진 속 상징적 이미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채 실수를 만들었다. 저의 부주의함으로 인해 상처 입으신 분들에게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저 역시 한국 역사의 참담했던 순간과 관련된 모든 메시지, 이미지를 절대 가볍게 여기지 않고 있다. 인터넷상에서의 실수가 저의 모든 생각과 신념을 단정 짓는 것에 큰 슬픔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는 스티븐 연이 최근 자신의 출연작인 ‘메이햄’을 연출한 조 린치 감독이 자신의 SNS에 올린 욱일기를 입고 있는 소년의 사진에 ‘좋아요’를 누르면서 시작됐다.

하지만 스티븐 연의 사과에도 불구하고 부정적인 댓글이 달리자 40여분만에 글을 삭제했다.

스티븐 연은 오는 17일 개봉하는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에 벤 역으로 출연했다. ‘버닝’은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진출작이다. 오는 16일 오후 뤼미에르 극장에서 첫 공식 상영될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