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우 스티븐연 ‘욱일기 논란’에...서경덕 교수 “제대로 된 사과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35)이 일본 전범기인 욱일기 관련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네티즌들로부터 비난 받고 사과한 가운데,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제대로 된 반성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 배우 스티븐연이 ‘좋아요’를 누른 욱일기 관련 사진(왼쪽)과 논란이 불거지자 본인의 SNS에 올린 사과문. 인스타그램 캡쳐
스티븐 연은 자신의 출연작인 영화 ‘메이햄’을 연출한 조 린치 감독이 지난 11일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 린치 감독이 어린 시절 욱일기 패턴의 옷을 입고 찍은 사진이었다. 욱일기는 현 일본 자위대 군기이자 세계 2차대전에 사용된 국기로, 군국주의의 상징이다.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스티븐 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문과 한국어 사과문을 올렸다. 한국어 사과문에서 스티븐 연은 “저의 부주의함으로 인해 상처 입으신 분들에게 사과드립니다. 저 역시 한국 역사의 참담했던 순간과 관련된 모든 메시지, 이미지를 절대 가볍게 여기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넷 상에서의 실수가 저의 모든 생각과 신념을 단정 짓는 것에 큰 슬픔을 느낍니다”라 말했다.

하지만 서경덕 교수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스티븐 연의 한국어 사과와 영어 사과가 다르다는 것을 지적하며 “제대로 된 반성이 아니다”고 말했다.

스티븐 연은 영어로 된 사과문에서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스마트폰에서) 넘기기 한 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면서 ’인터넷 상의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고 썼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 같은 글은 자칫 ‘인터넷 상에서의 실수 한 번으로 사람을 재단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는 것입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지난 10여년간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펼쳐온 저로서는 이번 영어 사과문은 변명으로 밖에 들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면서 “자신도 정말 실수였다고, 이번 계기로 욱일기에 대한 뜻을 정확히 알았다고,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는 영어 사과문을 진심으로 올렸다면 이렇게까지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지는 않았을 것입니다”고 밝혔다.

현재 스티븐 연은 SNS에 올린 사과문을 삭제한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