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칸의 중심에서 성차별 철폐를 외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칸의 중심에서 성차별 철폐를 외치다
12일(현지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린 프랑스 남부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여성 배우와 감독 등 82명이 맞잡은 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영화계의 성차별 철폐를 주장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호주 출신 여배우 케이트 블란쳇과 제인 폰다, 셀마 헤이엑, 89세의 프랑스 노장 감독 아그네사 바르다 등이 참석했다. 블란쳇은 성명을 통해 “1946년 칸영화제가 열린 이후 71년간 오로지 82명의 여성 감독이 이 계단을 밟은 반면 남자 감독은 무려 1688명이 올랐다”고 밝혔다.
칸 로이터 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린 프랑스 남부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여성 배우와 감독 등 82명이 맞잡은 손을 번쩍 들어올리며 영화계의 성차별 철폐를 주장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날 시위에는 호주 출신 여배우 케이트 블란쳇과 제인 폰다, 셀마 헤이엑, 89세의 프랑스 노장 감독 아그네사 바르다 등이 참석했다. 블란쳇은 성명을 통해 “1946년 칸영화제가 열린 이후 71년간 오로지 82명의 여성 감독이 이 계단을 밟은 반면 남자 감독은 무려 1688명이 올랐다”고 밝혔다.

칸 로이터 연합뉴스
2018-05-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