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지민 살해 협박, 빅히트 측 “상황 주시하며 대비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방탄소년단 지민이 살해 협박을 받아 미국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지민 살해 협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 방탄소년단 지민
지난 10일 SNS 한 계정에는 오는 9월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24·박지민)을 살해하겠다는 협박성 글이 게재됐다.


이는 해외 네티즌이 작성한 것으로, 오는 9월 미국 포트워스에서 열리는 콘서트에서 지민에게 총을 쏴 살해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 경찰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콘서트와 관련한 위협 내용을 인지하고 사건을 조사,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건에 대해 회사에서도 인지하고 있다”라며 “멤버들, 팬들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최선을 다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어 “과거 이 같은 사례가 있었다”며 “과거에도 철저한 대비를 했다. 실제로 사건은 발생하지 않고 마무리됐다”고 설명했다.

또 “계속 상황을 주시하면서 대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민은 앞서 지난해 3월,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공연을 앞두고 살해 위협을 받은 바 있다. 당시 SNS에 이와 같은 글이 올라오면서, 소속사와 현지 경찰은 공연장 보안 강화 등 대비책을 마련했다. 지민은 별다른 사고없이 공연을 마쳤다.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