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우새’ 정려원 “먹어도 살 안 찌는 게 고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우새’ 정려원이 마른 몸매가 고민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스페셜 MC로 배우 정려원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종국 어머니는 정려원에게 “먹고 싶은 걸 먹어도 살이 안 찌니까 좋겠다”며 정려원의 체질과 몸매를 부러워했다.

이에 정려원은 “오히려 살이 안 찌는 게 고민이다. 엄마가 저보다 더 마르셨다. 엄마를 닮아 살이 안 찌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려원은 “엄마와 같이 밥을 먹던 중 둘 다 화장실을 가고 싶어서 눈치를 본 적이 있다”며 마른 몸매의 비결로 원활한 신진대사를 꼽았다.

정려원의 에피소드를 들은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하는 어머니들은 부러워하는 눈빛을 보냈다.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