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가은 심경 글 “하루하루가 너무 불안...내일이 무섭고 두렵다”...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정가은이 SNS에 심경을 고백해 눈길을 끌고 있다.
▲ 방송인 정가은
14일 새벽 방송인 정가은(41·백라희)이 SNS에 올린 글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정가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하루도 무사히 지나간 것에 감사하다”라며 “사실 하루하루가 너무 불안하고 내일 무섭고 두렵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어 “안 그런척, 괜찮은척 하면 정말 괜찮을까봐 그랬으면 해서. 부디 내일도 오늘만 같았으면 좋겠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정가은은 또 “아직 너무 자격이 없나 보다. 내가 이렇게 불안해하니까 소이도 잠을 못 자나 싶고 미안하다”며 딸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앞서 정가은은 지난 1월 이혼 소식을 전한 바 있다. 결혼 2년 만에 이혼한 정가은은 주위의 걱정과 달리 SNS를 통해 밝은 모습을 보여왔다.

그가 싱글맘으로서 당당한 새 시작을 알리자, 많은 이들이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이날 정가은의 심경 고백 글에 동료들은 댓글을 통해 그를 위로했다.

방송인 안선영은 “이 또한 다 지나간다. 시간이 약이야. 그리고 언제든 필요할땐 손만 내밀어. 바로 달려가서 잡아줄께”라며 응원했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호흡을 맞춘 설수현 역시 “가은아. 우리 모두 불안해. 끝나지 않을 불안이 계속 오겠지만. 또 그냥 살아진다. 그지. 많은 사람이 널 지켜준다”라며 그를 다독였다.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