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아랑, ‘냉장고를 부탁해’ 사상 가장 작은 냉장고 “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아랑이 ‘냉장고를 부탁해’ 사상 가장 작은 냉장고를 선보인다.

14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쇼트트랙 선수 김아랑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함께 출연한 곽윤기가 자주 오가는 본가의 냉장고를 들고 왔던 것과 달리, 김아랑은 선수 숙소의 냉장고를 가져왔다. 그는 “전주가 본가라 자주 갈 수 없다”며 평소에 매일 사용하는 초소형 냉장고를 공개했다. 역대급 작은 사이즈의 냉장고를 본 셰프들은 “과연 재료다운 재료가 들어있을지 모르겠다”며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김아랑의 냉장고는 작은 크기가 무색하게 나름대로 식재료를 알차게 갖추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캐나다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메달을 딴 선수들에게만 제공됐다는 귀한 식재료는 물론, 김아랑이 해외 시합에 나갈 때 마다 꼭 챙겨간다는 음식도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날 김아랑은 ‘집밥 요리’를 주문했다. 이에 배우 박철민 편에서 ‘집밥’을 주제로 대결을 펼쳤던 정호영과 샘킴이 다시 맞붙게 됐다. 당시 따뜻한 집밥을 재현하며 박철민의 눈물을 이끌어냈던 정호영은 “다시 한 번 집밥의 역사를 써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샘킴 역시 “이번 시즌 단독 1위의 저력을 보여주겠다”고 나서 결과에 귀추가 주목됐다.

김아랑이 가지고 온 프로그램 사상 가장 작은 냉장고의 정체와 그 속 재료로 펼쳐진 ‘집밥 요리 대결’의 승자는 14일 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