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판타지오 불법영업 논란, 소속 연예인은 어떻게 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타지오 엔터테인먼트 소속 일부 아티스트가 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분쟁조정을 신청했다.


지난 11일 판타지오 매니지먼트 담당 나병준 대표에 이어 뮤직 대표를 맡은 우영승 대표가 해임되면서, 불법 영업을 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한 매체는 최근 판타지오 두 대표를 대신해 실무를 맡은 중국인 대표들이 대중문화예술산업발전법을 지키지 않아 연예매니지먼트협회(이하 연매협)에 분쟁조정 신청이 들어온 상태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판타지오 측은 대표 해임 이후에도 나병준 대표를 대중문화예술기획업 종사자에 이름을 올리는 등 불법 영업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연매협 측은 해당 내용을 담은 고지서를 판타지오 측에 발송했다. 판타지오의 행태가 불법영업으로 인정될 경우, 소속 아티스트들은 법적 책임 없이 계약 관계를 무효화할 수 있다.

연매협 측은 “한국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판타지오가 자격미달 업체임을 확인했다”라며 “불법적 행태에 대해 고발 조치를 염두에 두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분쟁 조정을 신청한 아티스트들은 불법 영업이 인정되면 계약이 무효화된다.

이와 관련 판타지오 측은 다수 매체에 “현재 한국 대표들이 해임되면서 자격에 맞는 전문 경영인을 찾기 위해 노력중”이라며 “연매협의 고지를 늦게 확인했다. 조속히 해결하고 아티스트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연매협은 대중 음악과 관련한 국가 승인 단체으로, 불법 영업장에 대해 고발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

현재 판타지오에 소속된 아티스트는 서프라이즈(서강준·공명·이태환·강태오·유일)와 옹성우·헬로비너스·아스트로 등이다.

사진=판타지오 엔터테인먼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