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노사연, 보청기 착용 고백 “이무송 크게 말하고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노사연이 보청기를 착용한다고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노사연이 귀가 잘 안 들려 보청기를 끼는 사연을 공개했다.


노사연은 “나이 50세가 넘으니 난청이 왔다”라며 “요즘 기술이 너무 좋아서 큰 불편함은 없는데, 상대가 크게 말해주는 것이 듣기 편하다. 보청기를 끼고 나서 이무송 씨가 날 위해 크게 말해줬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노래 부를 때 크게 어려움은 없지만, 좀 어려운 음역대도 존재한다. 연습을 통해 많은 훈련을 해야 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이날 방송엔선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결혼 25주년 보라카이 여행의 마지막날이 전파를 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