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신동엽 분노 “어디서 개수작이야” 고민 주인공 아들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녕하세요’ 신동엽이 문제아 아들 사연에 분노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안녕하세요’에서는 남부럽지 않은 엄친아에서 퇴학 위기에 놓인 문제아 아들로 눈물 마를 날이 없는 어머니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 주인공의 아들은 잦은 결석, 흡연 등으로 고1 때 강제전학을 당했다. 최근에는 선생님에게 거칠게 반항해 퇴학 위기에 처했다.

어머니의 부탁으로 퇴학 대신 전학 조치로 바뀌었다. 하지만 이후에도 아들의 태도는 변하지 않았다. 아들은 중고장터에서 돈만 받고 물건을 보내지 않았으며, 면허도 없이 오토바이를 타다 경찰에 잡히기까지 했다. 아들의 ‘될 대도 되라’는 식의 행동에 출연진들과 방청객들은 분노했다.

주인공은 최근 아들이 “뜬금없이 과외를 시켜달라”해 50만원을 돈을 주었지만 확인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말이 안 된다”며 그 돈이 과외에 쓰였을리가 절대로 없다고 확신한 듯한 표정을 지었다.

신동엽은 “상식적으로 다 경험이 있다. 어디서 개수작이야, 이런 생각이 든다”고 말하자 아들은 흠칫 놀란 듯한 표정을 지었다.

아들은 반항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 “중학교 때까지 엄마 말 잘 들으면서 지냈는데 고교 진학하면서 회의감이 왔다. 실업계 나오면 취직은 수월하니까 그렇게 적당히 살려고 했는데 담배 걸리고 하니까 ‘에라 모르겠다’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주인공은 변하지 않는 아들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한 적이 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KBS2 ‘안녕하세요’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