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순풍산부인과’ 미달이 근황, 아프리카 BJ로 변신한 김성은...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순풍산부인과’ 배우 김성은이 인터넷 방송 BJ로 활동을 시작했다.
14일 배우 김성은(28)이 ‘김성은의 라라쇼’라는 이름으로 아프리카TV 개인방송을 열었다.


그는 과거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에서 ‘미달이’역으로 출연, 아역배우로서 큰 인기를 얻었다.

김성은은 이날 방송에서 “대학을 가고 졸업을 못 했다. 화장품 회사를 다녔다”며 그간 근황을 전했다.

이어 “연기 끈을 놓지 않고 있었다. 다시 여러분에게 연기를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어서 항상 노력했지만 잘 안 됐다”고 털어놨다.

김성은은 “감독이 원하지 않고 제작자가 원하지 않았다. 국내에 배우들이 되게 많은데 여러분이 아는 배우는 적지 않냐”라며 “저도 (경제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일단 회사에 취직해 밥벌이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회사 측에서 ‘접대가 너무 힘들다’고 했다. 마음을 내려놨다. 소속사 대표님께서 개인 방송을 권유해 시작하게 됐다”며 인터넷 방송 BJ로 전향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 SBS ‘순풍산부인과’
한편 김성은은 지난 1998년 SBS ‘순풍산부인과’에서 활약, ‘웬만해선 그들을 막을 수 없다’, ‘골목안 사람들’에 출연한 이후 별다른 활동이 없었다.

2013년 성인연기자가 된 그는 tvN 드라마 ‘감자별’, 영화 등에 종종 출연하기도 했다.

사진=아프리카TV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