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유천-황하나 결별, 커플 문신 재조명...‘이제 어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YJ 박유천과 연인 황하나의 결별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두 사람의 커플 문신이 재조명 되고 있다.
▲ 박유천, 황하나 커플 문신
15일 그룹 JYJ 멤버 박유천(33)이 이날 불거진 황하나와의 결별을 인정했다.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다수 매체에 “박유천과 황하나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부분은 사생활로, 더 말씀 드릴 수 없다. 양해 바란다”고 입장을 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두 사람이 열애 당시 ‘커플 문신’으로 애정을 드러낸 것이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다.

박유천은 소집해제 전인 지난해 8월, 왼쪽 팔에 문신을 새긴 채 등장해 관심을 모았다.
박유천의 왼쪽 팔에는 긴 머리의 여성 얼굴이 담긴 문신이 새겨졌다. 이후 박유천은 추가로 반대편 팔에 레터링 문신을 새겼다.

비슷한 시기, 그의 연인 황하나 역시 오른팔에 ‘0922’, ‘yucheon’ 등 문신을 새기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를 본 네티즌은 당시 “왼팔에 황하나 얼굴인가? 헤어지면 어쩌려고”, “커플 문신이네요. 보기 좋은 듯”, “박유천 등에는 어머니 얼굴 새겼다던데, 이번엔 여자친구인가”, “문신이 너무 커서 깜짝 놀랐네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