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민교, 아이 낳지 않은 이유 “내 자신에게 미안할 것 같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민교가 아이를 낳지 않은 이유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김민교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김민교 부부는 결혼 9년차지만 아이는 없다. 이날 두 사람은 아내의 친정집을 찾았고, 김민교의 장모는 “아기 낳을 생각은 없니?”라고 물었다.

이에 김민교의 아내는 “우리의 인생은 우리의 선택이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후 집으로 돌아오는 길 차 안에서 김민교의 아내는 “우리가 옥탑방에서 연애할 때 그런 생각을 했다. 옥탑방에서 이렇게 평생 하루 한 끼 떡볶이, 삼천 원짜리 우동 먹고 살 수 있을 것 같은데 아기가 있으면 그게 행복할 것 같지 않았다”라며 아이를 낳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에 김민교는 “처음에 그게 컸다. 연극하면서 반지하, 옥탑방에서 경제적으로 힘들었다. 아내 만나서 죽을 각오로 살아서 마흔이 되어서 숨이 트였고 여유로워 지려고 하는데 또 아기를 낳아서 애를 위해서 말처럼 소처럼 달리게 되는 저를 생각하면 저 스스로에게도, 내가 느끼는 나한테 좀 미안하다”며 “그냥 마냥 행복하다, 둘이. 오래 있건 짧게 있건”이라며 현 결혼 생활이 즐겁다고 말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