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 측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결과 오늘(16일)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측이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조사결과를 발표한다.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보도화면 합성 논란
16일 MBC 측이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 사용과 관련 의혹을 조사, 이날 결과 발표를 예고했다.


MBC 측은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 활동이 종결됐다”며 “조사결과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고 공지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코미디언 이영자가 어묵을 먹으며 매니저와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MBC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보도 장면과 합성돼 전파를 탔다.

이에 방송 직후 시청자는 “제작진이 이영자의 어묵 먹방에 일부러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을 덧붙여 희생자들을 희화화한 것이 아니냐”며 크게 반발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지난 9일 최승호 MBC 사장과 제작진 측은 세월호 유가족과 시청자에 사과하며 진상 조사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이에 따라 10일부터 진상조사위원회가 꾸려져 활동을 시작했고, 약 6일 만에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한편 해당 논란 이후 이영자는 충격을 받고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불참 의사를 표시, 제작진은 2주 동안 결방을 선언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