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헨리 연기 본 윤아 “생각이 많은 것 같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혼자산다’ 헨리가 윤아에게 연기 조언을 듣는 모습이 공개됐다.
18일 MBC ‘나혼자산다’ 측은 본 방송에 앞서 “사극 선배 윤아와 함께 연기 연습하는 헨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윤아와 헨리가 한 사무실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헨리는 사극 경험이 있는 윤아를 찾아 사극 연기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이에 윤아는 “보여주고 싶은 연기를 하나 보여달라”고 부탁했다.

헨리는 “중국판 ‘글래디에이터’를 생각해라. 교관 같은 사람이 나와서 ‘누가 내 물을 먹었니’하면 나는 ‘내가 먹었다’고 말하면서 상대방이 들고 있던 칼을 발로 차는 상황”이라며 자신이 연기할 장면을 설명했다.

장황한 설명 후 연기를 선보였지만 헨리는 결국 웃음을 참지 못했다. 헨리의 연기를 본 윤아는 “연기에 집중을 하면 될 것 같다. 너무 많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다. 나라면 그냥 ‘내 동료를 위해 열심히 하겠다’는 캐릭터의 마음만 딱 갖고 연기를 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두 사람의 훈훈한 모습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MBC ‘나혼자산다’는 1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네이버TV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