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배틀트립’ 빅스 엔-홍빈, 마성의 눕방 예고 (ft.꿀보이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틀트립’ 빅스 엔과 홍빈이 달달한 눕방으로 여심을 저격할 예정이다.
19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는 ‘해외 축제를 즐기는 여행’ 두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 주 미얀마 바간과 양곤으로 떠났던 걸스데이 소진-아나운서 신아영에 이어 이번 주에는 빅스 엔-홍빈이 태국 빠이로 배낭 여행을 떠난다. 특히 세계적인 물 축제 ‘송끄란 축제’도 함께 할 예정. 무엇보다 두 사람이 향한 태국의 빠이는 ‘유토빠이(유토피아+빠이)’라 극찬 받을 정도로 세계 배낭 여행자들의 안식처로 꼽히는 곳이라고 해 금주 방송에 관심이 고조된다.

세계 배낭 여행자들의 안식처라는 명칭에 걸맞게 빅스의 엔과 홍빈은 마성의 눕방으로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

‘배틀트립’ 애청자라 밝힌 엔은 여행 설계뿐 아니라 숙소 선정에도 열을 올렸다. 엔이 열혈 검색으로 엄선한 숙소는 나무 위에 지어진 곳. 어린 시절 만화 속에서 보았던 통나무집이 눈 앞에 그대로 펼쳐지자 두 사람을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숙소 안 침대에 나란히 눕자 정말로 만화에 나왔던 주인공의 아지트로 들어온 듯한 기분에 엔-홍빈은 동심의 세계로 돌아갔다. 이에 엔은 엉뚱 매력이 가득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쏟아 내 웃음을 유발했고, 홍빈은 어린 시절 동자승으로 지냈던 사연을 풀어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엔은 감미로운 꿀 목소리로 즉흥적인 곡을 열창해 고막 정화는 물론, 심쿵까지 유발했다고. 또한 엔이 홍빈과 티격태격하며 비글 매력까지 총 방출해 스튜디오에서 지켜 본 모든 이들을 제대로 홀릭시켰다는 후문이다.

이에 엔-홍빈의 태국 배낭 여행과 함께 둘의 귀여움 폭발하는 어린 시절 이야기부터 달달한 노래까지 알차게 담길 ‘배틀트립’ 본 방송에 기대감이 더욱 수직 상승한다.

한편, KBS2 ‘배틀트립’은 19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