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 “행복하고 소중했던 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정해인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19일 정해인은 소속사를 통해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촬영하는 내내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만큼 행복한 시간이었다. 준희를 연기하며 사랑에 대해서 깊게 생각해 볼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보통 작품이 끝나면 시원섭섭함과 후련함이 있기 마련인데, 이번 작품은 그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감사하고 고마운 작품이다“라며 ”이 작품에 함께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안판석 감독님, 김은 작가님, 손예진 선배님과 현장에서 한 마음으로 작품을 사랑하면서 함께 해 준 스태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갖는 애정을 드러냈다.

정해인은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게임회사 아트디렉터로 해외 파견근무를 마치고 돌아온 서준희 역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아는 누나’ 윤진아(손예진 분)를 만나 사랑에 빠지며 사랑하는 사람의 상황과 감정을 이해하고 맞춰 변해가는 남자의 과정을 사실적으로 표현해냈다.

한편,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마지막회는 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사진=JTBC, 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제공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