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레요정’ 김재우, 결혼 5년 만에...“아내 임신 15주차, 태명 ‘강황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미디언 김재우가 결혼 5년 만에 아빠가 된다.
▲ 김재우 부부
21일 코미디언 김재우(40)가 SNS를 통해 임신 소식을 전했다.


김재우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일부터 아빠의 길”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아내의 임신 사실을 알렸다.

김재우는 “저희가 노력하긴 했지만 여러분들이 주신 선물같아 태명은 ‘강황이’라고 지었어요. 15주 됐습니다”라고 밝혔다.

김재우가 밝힌 태명 ‘강황이’는 평소 김재우 아내 조유리 씨가 그에게 ‘카레’를 자주 해준 것에서 따온 것으로 보인다.

김재우는 앞서 “카레를 좋아한다고 했더니 아내가 카레 요리를 배워 결혼 후 줄곧 카레 요리만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SNS에 카레 인증샷을 올리며 ‘카레요정’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재우는 이날 임신 소식을 전하면서, 긴 글을 통해 아내에 대한 애정과 태어날 아이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김재우는 2003년 SBS 7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 SBS ‘웃찾사’에서 크게 활약했다.

지난 2013년 3월, 2세 연하 은행원과 결혼했다.

그는 SNS를 통해 아내와의 결혼 생활을 공개, 많은 네티즌의 인기를 얻고 있다.

이하 김재우 SNS 글 전문

오늘 당신을 보고 있는 게 그냥 너무 좋았어. 그래서 계속 뚫어져라 쳐다 봤나 봐. 포동포동한 하얀 얼굴이 어찌나 귀여운지. 오빠는 매일매일 설레고 기분 좋지만 한편으로는 조금 무서워. 아빠가 되는 게. 우린 둘 다 아직 어른이 아닌데. 내가 누군가의 아빠가 될 수 있을까? 하는 그런 두려움.

그런데 오늘 당신 얼굴을 보고 ‘아 난 멋진 아빠가 될 수 있겠구나’하는 확신이 들었어. 이렇게 좋은 엄마가 애기 옆에 있는데. 오빠는 파이팅 넘치는 아빠가 될 거야. 당신이랑 우리 애기한테 부끄럽지 않은 그런 아빠. 오빠만 믿어라!

유리야. 우리 아기가 세상에 태어나면 꼭 너 같은 사람으로 키워줘. 내가 널 만나서 변한 것처럼 우리 아기도 엄마처럼 바다 같은 사람으로 자랐으면 좋겠어. 시간이 흘러 우리 모습도 많이 변했지만 늘 그렇듯 널 가장 사랑한다. 뚱뚱보 심술쟁이 할아버지와 예쁜 할머니가 하는 목욕탕. 우리 꿈을 위해서 오빠는 열심히 일할게. 잘자. 수요일에 만나요.

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