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언니네’ 남규리 “영화 ‘데자뷰’ 촬영, 몸무게 30kg대로 빠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언니네 라디오’ 남규리가 영화 촬영 당시 인생 최저 몸무게를 찍었다고 밝혔다.
21일 가수 출신 배우 남규리(34)가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룹 씨야로 데뷔해 배우로 전향한 남규리는 이날 영화 촬영 에피소드 등을 털어놓았다.

남규리는 개봉 예정인 영화 ‘데자뷰’에서 주인공 지민 역을 맡았다.

그는 이날 “이번 캐릭터가 행복한 장면이 없었다”며 “웃는 신이 단 한 컷도 없었다”고 밝혔다.

영화 촬영 내내 힘들었다는 그는 “일주일만에 몸무게 5kg이 빠졌다”며 “마음고생 다이어트가 최고인 줄 알았는데 ‘역할 다이어트’가 있더라”고 전했다.

이어 “몸무게가 30kg 후반까지 내려갔다. 나중에는 척추 뼈가 다 보여 해부학하는 몸 같다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남규리가 출연하는 영화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은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자수하지만 사고가 일어난 적 없다는 사실을 듣게 되고,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지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30일 개봉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