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홍기 ‘BJ 철구 애청자’ 논란에 격분 “아이 진짜 사람 미치게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FT아일랜드 이홍기가 아프리카TV 방송 시청과 관련 논란이 일자 SNS에 답답한 심경을 털어놨다.
▲ FT아일랜드 이홍기
21일 그룹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29)가 SNS를 통해 ‘BJ철구 애청자’ 논란에 입을 열었다.


그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이 진짜 사람 미치게하네. 니들이 지금 극혐하는 그런 짓을 할때 본거 아니고 우연히 아침에 이것저것 보다가 본 거야”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홍기는 “뭐 나한테 이번일로 정이 떨어졌네 어쩌네?? 날 잘 알면 그런사람이 아니라는걸 알텐데 무슨 해명을 하라고 난리네”라며 답답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어 “뭐 떨어진 정이야 어쩔수없다만 난 그런거 아니야. 더 이상 이 주제로 얘기하지말자”라고 덧붙였다.
▲ 이홍기가 SNS에 올린 글
이날 이홍기가 해명 아닌 해명 글을 올린 것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 글로부터 시작된 논란 때문이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홍기가 ‘아프리카TV BJ 철구의 팬’이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이홍기는 BJ 철구 방송 애청자”라며 “직접 방송 중 채팅을 친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BJ 철구는 개인 방송 중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일컫거나, 장애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을 비하하는 등 경솔한 언행으로 구설수에 여러 차례 오른 바 있다.

이에 팬들은 이홍기에게 “진짜 BJ 철구 방송을 보냐”며 추궁하거나 “사실이라고 믿을 수 없다. 직접 입장을 밝혀달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홍기는 한 네티즌이 SNS를 통해 “철구 방송을 왜 보냐”라며 지적하자, 댓글을 통해 “내가 뭐 잘못했어? 잠 안 올 때 가끔 보는 정도인데 이게 뭐 잘못된 거야?”라며 반문했다.

이를 본 일부 팬들은 “실망스럽다”, “어떻게 철구 방송을 보냐. 진짜 무개념”이라며 그를 비난했다.

또 다른 팬들은 “철구 방송을 보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 “개인 취향 차이지. 욕먹을 일인가”라며 일부 팬들 반응이 과하다고 지적했다.

사진=이홍기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