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기름진 멜로’ 정려원, 해맑은 그녀에게 무슨 일? 통화 중 ‘눈물 뚝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름진 멜로’ 정려원이 눈물을 뚝뚝 흘린다. 늘 해맑던 그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걸까.
가장 행복해야 할 순간 맞은 불행 조차 엉뚱하게 극복해내는 여자.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씩씩하게 버텨나가는 모습이 사랑스러운 여자. SBS 월화드라마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연출 박선호/제작 SM C&C) 속 단새우(정려원 분)의 이야기다. 이러한 단새우가 결국 눈물을 터뜨리며,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만들 예정이다.


극중 단새우는 근심 걱정 없이 살아가던 재벌집 딸에서 하루아침에 빈털터리가 된 인물이다. 결혼식 날 아버지가 구속되고, 신랑은 도망갔다. 힘든 일은 한꺼번에 몰려온다고, 어려서부터 가족같이 지낸 애마까지 암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에 펜싱 투구 뒤에 숨는 엉뚱함으로, 절망을 피하는 단새우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짠한 웃음을 선사했다.

이런 가운데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오늘(21일) 9~10회 방송을 앞두고, 단새우가 혼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찾던 단새우에게 과연 무슨 일이 생긴 것일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단새우는 눈물이 그렁그렁한 상태로 전화를 하고 있는 모습이다. 울음을 꾹 참아내는 단새우의 표정, 그리고 손에 꼭 쥔 사진이 그녀의 절박한 감정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 끝내 단새우는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다. 고개를 푹 숙인 채 얼굴을 가린 단새우의 모습이 보기만 해도 가슴 짠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밝고 엉뚱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던 단새우다. 씩씩하게 버텨나가던 단새우를 이렇게 울게 만든 일은 무엇일까. 단새우는 어떤 충격적인 소식을 접한 것일까. 무엇보다 한바탕 눈물을 쏟은 단새우가 이를 어떻게 극복해나갈지, 늘 예측불가 통통 튀는 전개를 펼쳐나가는 ‘기름진 멜로’이기에 본 방송이 더욱 궁금하고 기대를 모으는 상황이다.

21일 밤 10시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