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아라X김명수 ‘미스 함무라비’ 첫 방송, 시청률 4%대로 순조로운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 함무라비’가 첫 방송부터 시청률 4%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21일 JTBC 새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가 첫 방송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미스 함무라비’ 1회는 전국 기준 3.6%, 수도권 기준 4.2%(유료가구 기준) 시청률을 냈다.

‘미스 함무라비’는 현직 판사가 집필, 차원이 다른 ‘진짜’ 법정물로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이날 1회 방송에서는 첫 출근부터 법원을 발칵 뒤집어 놓은 열혈초임판사 박차오름(고아라 분)과 냉철한 원리원칙주의자 임바른(김명수 분)의 극과 극 케미로 흥미를 높였다.

만남부터 심상치 않았던 박차오름과 임바른은 본격 재판이 시작되기도 전에 팽팽하게 부딪혔다.

의료 과실 사고로 아들을 잃은 할머니의 사연에 임바른은 “수술하다 사망했다고 다 의사 잘못”이냐며 “규칙대로 싸워서 진 거다. 그럼 승복해야 한다. 시스템인데”라고 철저한 원칙을 주장했다.

반면 박차오름은 “사람이 죽었는데 너무 매정하게 말씀하는 거 아니냐”고 맞받아치고는, 이어 “약자가 비명 지르는 게 떼쓰는 거로만 들리시나 보다. 왜 판사가 됐느냐”고 허를 찌르는 질문을 던졌다.

약자의 편에 서고, 사회 정의를 구현하며 세상을 바꾸겠다는 의지로 판사가 된 박차오름과 달리 원칙주의자 임바른은 가장 근본적인 질문에 대한 답부터 달랐다.

임바른은 “법관의 임무는 세상을 바꾼다고 큰 소리 치는 자들로부터 세상을 지키는 겁니다. 어차피 바뀌지 않을 세상, 더 시궁창이나 되지 않게. 어설프게 오버하지 않고 누구편도 들지 말고. 냉정하게 룰대로만, 인공지능처럼”이라고 판사의 역할을 정의했지만 박차오름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소한 시궁창에 빠져 허우적대는 사람과 땅 위에 선 사람이 싸우고 있으면 시궁창에 빠진 사람부터 꺼내려고 발버둥이라도 쳐 보겠다. 어설프게 오버하면서”라고 팽팽하게 맞섰다.

첫 회부터 치열했던 박차오름과 임바른의 썰전은 ‘틀림’이 아닌 ‘다름’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높였다. 살아온 환경이나 판사가 된 이유, 그리고 원칙과 기준이 다르기에 대립할 수밖에 없는 의견들은 앞으로 본격 전개될 재판에서도 액셀과 브레이크처럼 상호보완하며 극적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고아라, 김명수의 연기는 생동감을 불어넣었다.

고아라는 통쾌한 사이다부터 절절한 눈물까지 폭넓은 감정선을 자유자재로 오가며 ‘신의 한 수’ 캐스팅임을 스스로 입증했고, 김명수는 임바른 그 자체였다.

시니컬한 듯하지만 속 깊은 면모까지 드러내며 한층 깊어진 연기력을 선사했다. 치열한 의견 대립조차도 찰떡같은 케미로 승화시키는 두 사람이 만들 재판에 기대감을 자아낸다.

한편 ‘민사44부’의 재판이 본격적으로 전개될 2회는 이날(22일) 오후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