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소원, 18세 연하 남편 재력? “남편 보유 땅, 여의도 30배 수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세 연하 남편과 결혼한 배우 함소원이 남편과의 첫 만남부터 결혼까지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2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결혼 4개월 차 배우 함소원(43)이 출연한다.


무려 18세 연하 남자친구와 열애설로 큰 화제를 모았던 함소원은 올 초 혼인신고로 법적 부부가 됐음을 알렸다.

함소원 남편 진화는 1994년생으로, 중국 SNS 스타로 처음 알려졌다. 현재 온라인 의류 판매 사이트를 운영하는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다.

앞서 함소원은 남편이 첫만남 이후 2시간 만에 “결혼하자”고 고백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자신의 나이를 듣고 잠적한 남편 일화와 가족들의 결혼 반대 등에 부딪히며 위기를 겪었다고 밝혔다.

또 남편을 둘러싼 ‘재력가 설’ 등을 부인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가진 땅이 여의도 30배 정도”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새 신부 함소원과 어린 신랑 진화의 이야기는 이날(22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MBC에브리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