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초통령’ 도티 “연간 광고 수익 19억”...‘유재석’보다 유명하다는 그는 누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쇼’ 도티가 출연한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 유튜버 도티
22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유명 유튜버 도티(33·나희선)가 출연했다.


도티는 지난 2013년부터 유튜브를 통해 교육용 콘텐츠 방송 ’도티TV‘를 운영하고 있는 유튜버로, 팔로워 223만명, 누적 조회수 19억뷰를 자랑한다.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이 밝힌 `2017 유튜버 광고 수익`에 따르면 도티는 지난해 유튜버 광고 수익 순위에서 3위를 차지했다. 한해동안 그가 받은 수익은 약 15억 9000만 원 수준이다. (1위 팜팜토이즈 채널 약 31억6000만원, 2위 캐리앤토이즈 약 19억3000만원)

그는 이날 방송에서 수입과 관련 “제일 중요한 수입원은 ’광고‘”라며 “콘텐츠를 업로드하면 ’5초 후 광고 건너뛰기‘ 라는 게 있다. 광고를 건너뛰지 않고 일정시간 이상 시청하면 그 광고수익을 지급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고수익이 그날 그날 단가가 다르긴 하다”며 “경매형식으로 진행된다. 비싼 시기에는 수익이 더 많아지고, 떨어지면 거기에 맞춰 좀 떨어진다”고 말했다.

도티는 또 “그 외에 제 채널이 규모도 좀 되고 많은 분들이 찾아주시다보니 아예 광고형 콘텐츠가 있다. 광고주 분들이 연락이 직접 와 그런 걸 제작하기도 한다. 캐릭터 상품을 많이 출시해서 그런 쪽으로 수입이 발생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이에 박명수가 “19억 뷰면 거기에는 수입이 없냐”고 질문하자, 도티는 “그게 기본 수입이다. 조회수에 대한. 19억 뷰를 정해서 주는 건 아니고 조회수 1회 당 얼마씩 붙는다”고 답했다.

박명수가 “19억뷰면 1원만 줘도 19억 원이냐”며 놀라워 하자, 그는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그럴 수도 있는데 그거보다 훨씬 많을 경우가 많다. 조회수당 1원은 아닌 것 같다. 그건 지금까지의 총 누적”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도티는 과거 MBC ’무한도전‘에서 한 초등학생이 ”유재석은 몰라도 도티는 안다“고 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K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