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시각 ‘배우’ 김정은 상황 “‘남한 김정은’ 내 이름을 이렇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정은이 센스있는 문구로 웃음을 자아냈다.
▲ 배우 김정은
22일 배우 김정은(43)이 SNS를 통해 이름 때문에 겪는 고충을 토로했다.


김정은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축하 화분이 담긴 사진과 함께 “내 이름을 이렇게 써야 할 줄 몰랐다 정말”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개업 축하용으로 보이는 한 화분과 ‘부자되세요 남한 김정은’이라는 문구가 담겼다.

이를 본 네티즌은 “남한 김정은. 빵 터졌네요”, “남한 배우 김정은”, “저희 딸은 이설주예요”, “센스만땅 언니”라는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 했다.

한편 김정은은 1996년 MBC 25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별은 내 가슴에’, ‘복수혈전’, ‘해바라기’, ‘행진’, ‘이브의 모든 것’, ‘파리의 연인’, ‘루루공주’, ‘연인’, ‘종합병원2’, ‘울랄라 부부’, ‘여자를 울려’ 등 다수 작품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영화 ‘가문의 영광’, ‘재밌는 영화’, ‘불어라 봄바람’ 등에서는 코믹 연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지난 2016년, 당시 연인과 3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지난해 드라마 ‘듀얼’로 팬들을 만났다.

사진=뉴스1, 김정은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