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고등학생 딸 “아빠가 얼굴 혀로 핥고 엉덩이 만져 고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녕하세요’ 아빠의 과도한 스킨십을 고민으로 털어놓은 고등학생 딸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는 아빠의 과도한 스킨십이 고민인 여고생이 출연했다.


이날 딸은 아빠가 혀로 핥거나 엉덩이를 만지는 등 과한 스킨십을 한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딸은 “아빠가 눈만 마주치면 뽀뽀를 한다. 얼굴로 혀를 핥는다. 정말 싫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라도 볼 때면 꼭 껴안거나 배를 만지고, 바람을 분다. 설거지를 할 때는 엉덩이를 만지기도 한다”고 전했다.

딸은 또 “아빠가 친구들 앞에서 ‘보여주기식’ 뽀뽀를 한다”며 “아빠가 등,하교를 시켜주는데 교문 앞에서 뽀뽀를 한다. 선생님이 오해해 교장실까지 끌려가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한 적도 있다. 남들이 이상한 시선으로 쳐다보는 게 힘들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 같은 고민에도 아빠는 ‘내 새끼니까 내 몸’이라는 식으로 아랑곳하지 않는다는 것.

이날 스튜디오 함께 출연한 아빠는 “제작진이 ‘안녕하세요’에 출연해달라고 했을 때, 딸이 심심해서 그러는 줄 알았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알지 못했다.

아빠는 21살 군에 있을 때 첫 딸을 낳았다며 과거에 못다 준 애정을 준다고 항변했다.

그는 “당시 자주 못 봐서 애정을 못 줬다. 그걸 한 번에 몰아 주다보니 그렇게 된 것”이라며 “예전에는 딸이 더 스킨십을 많이 했는데 변했다”고 말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딸 입장을 생각해야 한다. 남 시선을 의식하지 말라”, “스킨십만이 애정표현은 아니다”라며 지적했다.

아빠는 결국 “좀 더 성숙한 부모가 되겠다”며 “앞으로 뽀뽀하고 껴안는 것은 해도 엉덩이를 만지는 건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