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 함무라비’ 열혈 판사 고아라, 첫 재판부터 ‘동공지진’...사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등장부터 법원을 발칵 뒤집어 놓은 ‘열혈’ 초임 판사 고아라가 드디어 첫 재판에 나선다.
22일 첫 방송부터 시청률 4%를 돌파하며 차원이 다른 법정 드라마의 탄생을 알린 JTBC 새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에서는 박차오름(고아라 분)의 첫 재판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민사 44부’ 좌배석으로 첫 재판을 앞둔 박차오름이 긴장감 역력한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배석 판사의 첫 재판을 위해 손수 법복까지 입혀주는 한세상(성동일 분)도 사뭇 진중한 모습이다.

서로의 눈빛을 응시하며 공정하고 올바른 재판을 다짐하는 박차오름과 한세상의 엄숙한 의식은 긴장감을 자아낸다.

하지만 박차오름이 재판장에서 마주한 ‘민사 44부’의 현실은 결코 만만치 않다.

시장통을 방불케 하는 머리채 잡이부터 음악방송인지 법원인지 모를 아이돌 팬클럽의 방청석 점령까지 예측할 수 없는 재판들이 펼쳐진다.

‘민사 44부’가 해결해야 할 재판의 모습은 다양하다. 아파트 비리, 외국인 노동자의 임금 체불, 아이돌 그룹의 노예계약 무효 확인 청구 소송까지 종잡을 수 없는 재판들이 연이어 진행된다.

이와 관련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과 ‘민사 44부’의 첫 재판이 오늘 2회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거창하지 않지만 결코 가볍지 않은 민사 재판에 고군분투하는 박차오름을 통해 우리가 몰랐던 ‘진짜’ 재판을 체험하는 동시에 타인의 삶을 함께 들여다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차오름의 재판이 본격적으로 전개될 ‘미스 함무라비’ 2회는 이날(22일) 오후 11시 JTBC를 통해 방송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