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소원, 18세 연하 진화와 첫만남부터 결혼까지 “나이 듣고 연락두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함소원이 18세 연하 중국인 진화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는 ‘폭주결혼자 특집! 불타오르네’ 특집으로 함소원, 지소연, 안소미, 이은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함소원은 18세 연하 남편 진화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지인의 생일파티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 함소원은 “만난 지 2시간 만에 진화가 끼고 있던 반지를 건네며 ‘내가 너 먹여 살려도 돼?’라며 마음을 고백했다”고 밝혔다.

그렇게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은 교제를 시작했다. 하지만 한 달이 넘어가자 마음이 무거웠던 함소원은 나이를 고백했다. 충격에 빠진 진화와 이틀 동안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이어 “3일째 되는 날에 연락이 왔다. ‘이러고 있으면 안 된다. 나랑 결혼하자’고 했다”고 고백,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하지만 18살의 나이 차는 양가 허락을 얻기까지 쉽지 않았다. 함소원의 부모님은 나이가 차는 딸을 걱정했지만 결국 두 사람의 결혼을 허락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1월 3일 결혼 허락 후 곧바로 혼인신고를 했다. 현재 시부모님의 허락까지 완벽하게 받지는 못한 상황. 함소원은 시부모님에게 영상 편지를 보내며 “완전히 받아들이실 때까지 열심히 사랑하고 살겠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연애 시절 지나치게 잘해주는 남편의 모습에 “원래 그렇게 여자에게 돈을 많이 쓰냐고 물으니 ‘너니까 많이 쓰는 것’이라고 하더라. 어디를 간다고 하면 그 비용을 계산해서 준다”면서 남편의 사랑을 자랑했다.

또 18세 연하 남편에게 ‘오빠’라고 부른다는 물음에 “맞다. 남편이 중국인인데 중국 말로 애교 있게 오빠라고 부른다. 남편이 너무 사랑스러울 때는 아빠라고 한다”며 “남편에게서 아기 향이 난다. 귀와 목 사이에서 아기 냄새가 난다”고 말했다.

남편을 사로잡은 비결에 대해 “내가 얼굴이 작고 다리가 길다. 동양 남자들이 선호하는 몸매다”고 몸매를 뽐냈다. 남편 진화 역시 방송 말미 직접 등장, 함소원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뜨거운 신혼임을 입증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