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버닝’ 전종서, 공항길 태도 논란에 해명 “그만한 이유 있었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버닝’ 전종서가 앞서 불거진 ‘공항길 태도 논란’에 심경을 털어놨다.
▲ 배우 전종서
2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영화 ‘버닝’ 홍보 인터뷰에서 배우 전종서(25)가 앞서 불거진 논란에 입을 열었다.


전종서는 앞서 지난 15일 오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을 발견한 전종서는 옷으로 얼굴을 가리거나 불쾌한 듯한 표정을 지어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전종서는 이날 인터뷰에서 “사실 그날 제가 개인적인 일이 있어 많이 울었다”며 “너무 정신없이 울고 난 뒤에 사진이 찍혔다”고 밝혔다.

이어 “어떤 게 맞고 틀린지는 아직 잘 모르겠다”며 “분명 그렇게 했던 건 제 불찰이다. 하지만 그렇게 임했던 것은 그만한 이유가 있었을 것이다. 옳고 그른 것인지 뭔지, 누가 얘기할 수 있는지”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른 것을 인정하는 것들이 많았으면 좋겠다. 다른 것을 틀렸다고 할 수 없다. 이것뿐 아니라 모든 것들에서 다른 걸 인정했으면 좋겠다”며 “그렇게 하고 비행기 타서 13시간 걸쳐 칸에 도착했다. 그때 연락을 받고 알게 됐다. 혼란스러웠다”고 말했다.

한편 전종서는 지난 17일 개봉한 영화 ‘버닝’을 통해 데뷔했다. 전종서는 ‘버닝’에서 자유분방한 여주인공 해미 역을 맡았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