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에릭남, 춘천서 한 끼 위해 손흥민-김준현 소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에릭남이 춘천에서 한 끼를 위해 황금인맥을 총 동원했다.
23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소유진과 가수 에릭남이 밥동무로 출연해 강원도 춘천시 석사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 밥동무로 등장한 에릭남은 ‘1가구 1에릭남’이라는 유행어의 장본인답게 현장에서도 출연진과 제작진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눈길을 끌었다.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 근처 촬영에 집중하고 있는 제작진을 연신 “조심하세요”라며 챙기는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날 에릭남과 소유진은 춘천시에서 어떤 동네를 방문해 한 끼에 도전할지 고민하다, 춘천 시민들과 춘천 출신 지인들에게 추천을 받기로 했다. ‘인맥 왕’으로도 알려진 에릭남은 춘천 출신 연예인을 읊더니 “개그맨 김준현 형이 춘천 출신”이라며 전화연결을 시도했다. 뿐만 아니라 축구선수 손흥민에게도 연락을 시도하는 등 황금인맥을 총동원하며 한 끼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따뜻한 마음과 황금 인맥으로 눈길을 끈 밥동무 에릭남의 활약은 23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