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채시라와 촬영, 하루하루 행복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보아가 채시라와 MBC 새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 출연하는 소감을 전했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는 MBC 새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민식 PD, 배우 채시라, 이성재, 조보아, 이준영, 정웅인, 정혜영이 참석했다.


이날 조보아는 작품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채시라 선배님 이름 석 자를 듣자마자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조보아는 이어 “채시라 선배님과 촬영하는 하루하루가 너무 행복한 나날들이다. 과외를 받으러 오는 것 같다. 너무 많은 것을 배우고 있고, 의지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MBC 새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는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엄마가 되기 위해 겪어야 하는 고통의 순간, 엄마가 되는 순간에 감내해야 하는 수치스러움들을 함께 겪어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채시라는 엄마로 살기 위해 많은 것을 포기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극심한 상처밖에 없는 것을 깨닫고 세상과 자신을 단절시킨 ‘서영희’ 역을 맡았다. 조보아는 21살 대학생이자 예비 미혼모 ‘정효’ 역을 맡았다. 오는 26일 오후 8시 45분 첫 방송.

사진=스포츠서울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