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송인 서유리, 비트코인 투자 실패담 “강남 가려다 한강갈 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서유리가 비트코인 투자 실패담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블록체인, 신세계인가? 신기루인가?’편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서유리는 “비트코인으로 대박 난 지인을 보고 투자에 뛰어들었다”며 비트코인 투자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친구 따라 강남 가려다 한강에 갈 뻔했다”며 비트코인에 투자하면서 겪은 실패담을 고백했다.

이와 관련 김승주 교수는 블록체인의 강력한 특징으로 ‘영원히 지워지지 않는 점’을 꼽았다.

이에 오상진은 “과거 온라인에서 썼던 댓글이 영원히 기록될까 두렵다”고 말했다.

한편 ‘차이나는 클라스’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