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훈남정음’ 황정음X남궁민, 7년 만에 재회 “기분 좋아지는 케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훈남정음’을 통해 황정음과 남궁민이 7년 만에 다시 만났다.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의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남궁민, 황정음, 오윤아, 최태준 등이 참석했다.


황정음과 남궁민은 2011년 MBC 드라마 ‘내 마음이 들리니?’에서 남매로 호흡을 맞췄다. 황정음은 상대역으로 재회한 남궁민에 대해 “7년 전 남궁민과 호흡을 맞췄을 때 시트콤이 끝난 후 정극에 도전했던 시기다. 연기에 대한 열정이 정말 많았던 시절이다. 남궁민을 보면서 디테일하고 잘 계산된 연기를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내 이름이 들어간 ‘훈남정음’이라는 작품에 남궁민이 출연 한다고 해서 유심히 지켜봤다. 나에게도 캐스팅 제안이 들어와 신기했다. 남궁민이어서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남궁민은 “황정음의 연기를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황정음과 케미스트리가 잘 맞는다”며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연애주의자 ‘훈남’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이 연애불능 회원들의 솔로 탈출을 도와주다가 사랑에 빠져버린 연애코칭 코믹로맨스다. 23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