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사랑 측 “한 달째 입원...아직 퇴원 못 하고 치료받는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사랑이 한 달여 동안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한 매체는 배우 김사랑이 추락 사고 이후 현재까지 회복 단계에 있다고 전했다.


이날 김사랑 소속사 레오인터내셔널 측은 해당 매체에 “김사랑이 아직 치료를 받고 있어 퇴원하지 못했다”며 “수술 후 거동이 불편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물리치료를 받으며 회복중”이라며 “본인도 빨리 회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사랑은 지난달 18일 밀라노 한 가구 매장에서 주인이 방치한 구멍에 빠져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당시 2m 높이에서 추락한 김사랑은 오른발 골절과 타박상을 입고 한국으로 돌아와 수술을 받았다.

이와 관련 소속사 측은 “발 부위 수술이 필요하다는 현지 주치의 소견에 따라 수술 절차를 확인했으나, 현지 의료진과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고, 보호자 동행 없이 수술 하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매니저와 급히 귀국 후 한국에서 수술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사랑은 사고 이후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