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훈남정음’ 오윤아, 거침없이 망가진 ‘코믹 연기’ 허당美 폭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오윤아가 ‘훈남정음’에서 꾸밈없는 친근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23일 첫 방송된 SBS 새 수목드라마 ‘훈남정음’(극본 이재윤 연출 김유진)에서는 운명의 상대라고 믿었던 육룡(정문성 분)이 바람둥이였다는 것을 알게 된 양코치(오윤아 분)의 에피소드가 그려졌다.


오윤아는 이날 방송에서 결혼정보 회사 신규 회원이 된 육룡을 만난 뒤 그동안 몰랐던 사랑에 눈뜨며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게 되지만, 믿었던 사랑에 상처받아 한강 다리 위에서 오열하는 모습을 연기했다.

특히 외모에 신경 쓰지 않은 듯 한 화장기 하나 없는 얼굴에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등장한 오윤아의 모습은 기존에 보여줬던 오윤아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것.

첫 방송을 통해 보여줬듯 ‘훈남정음’에서 오윤아는 일로는 똑 부러지지만 유독 사랑 앞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풀어진 ‘양코치’로 분해 꾸밈없는 허당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훈남정음’은 사랑을 거부하는 비 연애주의자 훈남(남궁민 분)과 사랑을 꿈꾸지만 팍팍한 현실에 연애포기자가 된 정음(황정음 분)의 알콩달콩 코믹 연애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