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지민 “살해 협박, 당황했지만 팬들 더 걱정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탄소년단 지민이 자신에 대한 살해 협박에 대해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24일 오후 서울시 중구 롯데서울 호텔에서는 방탄소년단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 발매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지민은 최근 있었던 살해 협박에 관련된 질문을 받았다. 지민은 자신을 향한 살해 협박 소식 이후 일정 소화차 출국을 할 당시 어두운 표정을 지은 바 있다. 이에 대해 지민은 “컴백쇼 녹화가 있었고 장시간 비행 때문에 생긴 현상이라 걱정 안하셔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지민은 이어 “저도 두 번째나 이런 소식이 들려서 당황했다. 저보다 팬분들이 더 걱정하지 않았을까 생각했다. 저희를 기다리고 계시는 분들이 너무 많은데 그런 말에 휘둘릴 여유가 없었다. 스태프 분들이 도와줘서 너무 걱정 안 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여 팬들을 안심시켰다.

한편, 지난 18일 발매된 방탄소년단 정규 3집 LOVE YOURSELF 轉 ‘Tear’에는 타이틀곡 ‘FAKE LOVE’(페이크 러브)를 비롯해 총 11개 트랙이 담겼다. 타이틀곡 ‘FAKE LOVE’는 그런지 록 기타 사운드와 그루비한 트랩 비트가 기이한 음울함을 자아내는 이모 힙합(Emo Hip hop) 장르의 곡으로, 방탄소년단의 어두운 감성을 느낄 수 있다. 운명인 줄 알았던 사랑이 거짓이었다는 것을 깨닫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시아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에서 컴백 무대를 선보인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8시 30분 Mnet ’BTS COMEBACK SHOW’를 통해 한국에서 컴백한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