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케치’ 정지훈 “이동건과 15년 만 재회, 친정 온 느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케치’ 정지훈과 이동건이 15년 만에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소감을 전했다.
2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극본 강현성/연출 임태우/이하 ‘스케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임태우 PD, 배우 정지훈, 이동건, 이선빈, 정진영이 참석했다.


정지훈과 이동건은 과거 KBS 드라마 ‘상두야 학교 가자’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두 사람은 JTBC 새 드라마 ‘스케치’를 통해 15년 만에 재회했다.

이날 정지훈은 “옆에 계신 이동건 배우와 15년 만에 만나서 감회가 새롭다. ‘상두야 학교가자’ 이후로 오랜만에 뵙는다. 친정에 온 듯한 느낌이다.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건 또한 “대본을 보자마자 하고 싶다는 느낌이 들었다.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뿌듯하다. 현장에서 정지훈처럼 친구같은 큰 존재가 항상 같이 있고,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게 뿌듯하고 행복하다”고 말해 훈훈한 케미를 자랑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는 연인을 잃은 강력계 에이스 형사와 72시간 안에 벌어질 미래를 그림으로 ‘스케치’ 할 수 있는 여형사가 함께 공조 수사를 펼치며 살인 사건을 쫓는 수사 액션 드라마다. 오는 25일 오후 11시 첫 방송.

사진=JTBC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