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자아도취 끝판왕 “김비서가 날 좋아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자아도취 보스 박서준이 완벽한 비서 박민영의 갑작스런 사직 통보에 고민에 빠진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6월 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다.


최근 공개된 예고 영상은 자아도취 보스 이영준과 완벽한 비서 김미소의 퇴사밀당 전초전을 예고해 퇴사를 두고 본 게임에 들어갈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와 밀당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자신의 모습에 도취된 영준과 그가 원하는 대답을 척척 하는 미소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영준은 “눈부시지 않나? 나한테서 나오는 아우라!”라고 거침없이 말할 정도로 극강의 나르시시즘을 자랑하고 있어 웃음을 자아내는 동시에, 영준의 전속 비서가 ‘고단한 근무환경’임을 느끼게 한다.

이어 “저 이제 그만두려고요”라고 영준에게 나긋나긋하게 사직 통보를 하는 미소와 그의 퇴사 선언 이유를 추측하며 고민에 빠진 영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기억을 되돌리던 중 두 눈이 촉촉해진 미소의 모습을 떠올리며 “김비서가 날 좋아해!”라고 확신에 찬 영준. 그의 확신이 왠지 빗나갈 것 같아 폭소를 자아낸다.

과연 미소의 퇴사 이유가 무엇일지, 사직을 통보한 미소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영준이 어떤 행동을 취할 지 호기심이 높아진다. 더불어 영준과 미소 두 사람이 펼칠 짜릿하고 유쾌한 퇴사밀당로맨스에 기대감이 한껏 높아지고 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오는 6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예고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