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장민 母 “아들 보고싶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장민 어머니가 아들 장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행을 계획하던 스페인 친구 아사엘이 장민의 어머니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민의 어머니는 아사엘에게 “아들에게 보내주고 싶은 게 몇 가지 있다”며 와인, 치즈, 하몬을 꺼내 왔다. 친구 아사엘을 통해 이를 전달받은 장민은 “엄마가 보내신 거냐”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민의 어머니는 아사엘에게 “처음에는 민이를 멀리 보내야 한다는 생각에 조금 힘들었다. 지금도 가끔 놀러오긴 하지만 거리가 있으니까 보고 싶은 건 어쩔 수 없다. 민이가 어떤 사람인지 알지 않냐. 항상 활발하고 농담을 잘 하는 아이인데, 민이가 없으니까 집이 텅텅 빈 느낌”이라며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놓았다.

장민의 어머니는 이후 인터뷰를 통해 “민이가 많이 보고 싶은 건 사실이다. 하루하루 아들과 같이 살고 싶어하는 건 엄마로서 당연한 바람이다. 하지만 민이가 좋아하는 걸 하고 있어서 정말 기쁘다. 제 소원은 민이가 행복해하는 것이다. 아들이 기뻐하니까 저도 기쁘다. 민이가 편안한 집에 있는 것 같아 안심이 된다”고 전했다.

또한 “사랑스러운 아들아. 앞으로도 하는 일 포기하지 말고 아빠와 엄마가 바라는 사람이 되길 바라. 항상 좋은 사람이 되고 네가 하고 있는 일로 행복했으면 좋겠다. 사랑해 아들”이라며 영상편지도 보냈다.

사진=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