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 오늘(25일) 첫 방송, 관전 포인트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 드디어 첫 방송한다.
25일 JTBC 새 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가 시청자 기대 속에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드라마 ‘스케치’는 배우 이동건, 정지훈, 이선빈, 정진영 등이 출연, 차별화된 장르물을 선보일 예정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이 직접 드라마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 정지훈, “거듭되는 반전의 반전”

24일 진행된 ‘스케치’ 제작발표회에서 정지훈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 첫 방송이 시작되자마자 금세 빠져들면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정해진 미래를 마주하는 네 사람의 각기 다른 행보에 주목해 달라”면서 “수중부터 맨손 리얼 액션까지, 매회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선사해 드리겠으니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 이동건, “장르물을 좋아한다면 꼭!”

이동건은 “김도진이란 캐릭터가 굉장히 탐났고, 대본을 읽으면서 소름끼쳤다”라며 “장르물을 좋아한다면 꼭 봐야 하는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 동료 배우 분들과 열심히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으니 분명 볼만한 드라마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 이선빈, “긴장감과 쫄깃함 넘치는 사건의 연속”

그간 이선빈은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오늘 밤 누군가 죽을거에요”라는 의미심장한 대사로 긴장감을 이끌었다.

이와 관련 이선빈은 “‘스케치’는 긴장감과 쫄깃함이 엄청난 작품”이라며 “연이어 장르물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전 작품들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통쾌하고 화끈한 드라마와 함께 찾아뵙겠다.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정진영, “각 인물들의 사연에 집중하라!”

“수사 액션 장르물이기 때문에 사건과 화려한 액션으로 화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스케치’는 굉장히 슬픈 드라마다”

정진영은 “각 인물들의 사연에 주목해 달라. 화려한 액션, 촘촘한 추리를 넘어 감성을 자극하는 드라마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 디테일 하나하나가 끊임없이 정교하게 변화한다. 그런 부분을 중점으로 보시면 재밌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스케치’는 ‘유나의 거리’ 임태우 감독 작품으로,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드라마다.

연인을 잃은 강력계 에이스 형사와 72시간 안에 벌어질 미래를 그림으로 ‘스케치’할 수 있는 여형사가 함께 공조 수사를 펼치며 살인 사건을 쫓는다.

이날(25일) 오후 11시 JTBC를 통해 첫 방송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