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한혜진, 송경아와 천연비누 제작 ‘신기술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 혼자 산다’ 한혜진이 만능 재주꾼인 송경아와 천연비누를 만들다 ‘신기술’을 개발했다. 한혜진은 이번에 처음으로 천연비누 만들기에 도전했는데, 그녀가 만든 비누에는 하나같이 독특한 특징이 있어 송경아가 박장대소했다고 전해져 어떤 비누를 만들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25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혜진과 절친한 모델 송경아가 천연비누를 만드는 모습이 공개된다.


우선 한혜진과 송경아가 천연비누 만들기에 몰두한 현장이 공개됐다. 비누를 처음 만들어보는 한혜진은 신중에 신중을 가하면서 비누를 만들고 있는데, 너무 조심스러웠던 나머지 거북이와 맞먹는 속도여서 송경아가 비누가 중간에 굳을까 걱정을 할 정도였다고.

특히 한혜진은 비누를 처음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만의 신기술을 개발하는 등 웃음 폭탄을 안길 예정이다. 한혜진의 비누를 보고 송경아는 “어머 신기해! 새로운 기법을 만들었어!”라며 폭소했다고 전해져 어떤 비누를 만들었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송경아가 한혜진과 천연비누를 만들었던 이유에는 송경아의 빅픽처가 숨어있었고, 그 이유를 은밀하게 고백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과연 한혜진은 어떤 신기술을 개발했을지, 천연비누 만들기에 담긴 송경아의 빅픽처는 25일 오후 11시 10분 MBC ‘나혼자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