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지훈X이선빈 공조...‘스케치’ 첫 방송, 3.3% 시청률로 순조로운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 3.3%대 시청률로 무난하게 출발했다.
2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인 25일 첫 방송한 JTBC 새 드라마 ‘스케치: 내일을 그리는 손(이하 ‘스케치’)가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3.254%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스케치’ 1회 방송에서는 강력계 에이스 형사 강동수(정지훈 분)와 미래를 그리는 형사 유시현(이선빈 분)이 공조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동수는 이날 “역사적으로 봐도 미친개한테는 몽둥이가 약이었다. 내가 오늘 미친개를 어떻게 잡는지 확실히 보여줄게”라며 희대의 사기범 조희철과 그 일당을 검거했다.

하지만 갑자기 나타난 의문의 여성 시현이 남긴 스케치를 보면서 그의 정체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사건 현장이 정확히 그려져있는 데다가, 마지막 스케치에는 약혼자 민지수(유다인 분)의 죽음이 담겨있었기 때문.

이에 시현을 찾은 동수는 ‘나비’ 팀의 정체를 알아챘다.

“사실을 말하면 믿을 수 있겠냐”는 시현은 72시간 내 벌어질 사건을 스케치할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형사였던 것.

나비 팀은 시현의 스케치를 바탕으로 범죄를 예방하고 미래를 바꾸려고 하는 경찰 특수 수사팀이었다.

시현은 동수에게 “이 그림들, 모두 다 사건이 일어나기 전에 그려진 그림들입니다”라며 그림이 그려진 후 72시간 내에 그림 속 사건들이 실제로 일어난다고 설명했다.

시현은 동수에게 이번 사건의 수사를 함께하자 제안했지만, 이를 믿지 않는 동수는 제안을 거절했다. 그러면서도 “스케치가 빗나간 적은 없어? 단 한 번도?”라며 불안해했다.

동수는 결국 시현의 제안을 받아들였고, 은행에서 사은품으로 나눠준 탁상시계와 종로 근처에 있는 식당이라는 단서로 스케치 속 또 다른 피해자로 예측되는 여자의 신원을 파악하는 데에 성공했다. 하지만 그는 미래의 피해자가 아니었다.

한편 스케치를 통해 자신의 약혼자가 죽을 것이란 걸 미리 알게 된 동수는 과연 이번 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까.

‘스케치’ 2회는 이날(2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