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긴어게인2’ 박정현 ‘꿈에’ 무대, 21년차 가수의 바이브...‘감동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긴어게인2’ 박정현이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감동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JTBC 예능 ‘비긴어게인2’에서는 박정현, 헨리, 악동뮤지션 수현, 하림 등이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첫 버스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첫 정식 버스킹을 앞두고 긴장한 멤버들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21년 차 가수 박정현 역시 긴장감을 감추지 못했고, 헨리는 감기를 앓은 탓에 연습량이 부족해 내내 걱정했다.

하지만 버스킹이 시작되자 긴장은 온데간데 없고 산타카타리나 전망대를 찾은 이들 시선은 모두 버스킹 무대에 쏠렸다.

박정현은 이날 자신의 대표곡 ‘꿈에’를 선곡,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지켜본 시민과 후배 가수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공연이 끝나자 시민들은 “앵콜”을 외쳤다.

이와 관련 악동뮤지션 수현은 “(박정현) 선배님은 ‘꿈에’를 천 번, 만 번 부르셨을텐데 거기서 나오는 바이브가 대단하다. 저는 저렇게 되려면 한참 멀었다고 생각했다”며 감탄했다.

박정현은 “15년 동안 워낙 신청곡으로 많이 불렀다. 그런데 처음으로 ‘꿈에’에 대해 아무 관심 없는 사람들 앞에서, 영어도 아닌 한국 노래를 불렀다. 굉장히 신중하게 불렀다”며 공연 당시 소감을 전했다.

리스본 한복판에서 행인들 발걸음을 멈추게 한 박정현의 ‘꿈에’ 무대는 방송 이후, SNS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며 공유되고 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